어린이가 행복한 세상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꿈입니다.

언론보도

언론에 보도된 나눔 소식을 전합니다.

[세계일보] <열린마당> 사회복지사, 무조건 희생 따른다는 인식 바꿔야(2017.08.31)

등록일2017.12.29 조회84

내용 프린트 하는 버튼 텍스트 축소 버튼텍스트 확대 버튼

[열린마당] 사회복지사, 무조건 희생 따른다는 인식 바꿔야


9월7일은 제18회 사회복지의 날이다. 사회복지의 날은 국민의 사회복지에 대한 이해를 돕고 관련 종사자의 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제정됐다. 누군가에게 ‘사회복지사’라고 직업을 말할 때 돌아오는 반응은 “힘든 일 하시네요” 혹은 “좋은 일 하시네요” 크게 두 가지이다. 물론 사회복지사의 업무가 힘들고 좋은 일을 하는 것은 맞다. 그렇지만 과연 그뿐일까.


실제 사회복지 현장에서 9년째 일하며 느낀 점은 사회복지사들은 마치 만능 엔터테이너 같다는 것이다. 아동보호전문기관, 가정위탁지원센터, 각 지역사회 복지관 등 배치되는 곳마다 모든 업무가 달라진다. 어느 직업 못지않게 전문적인 지식과 기술을 필요로 하기에 관련 교육 이수는 물론 현장경험이나 공부 등 많은 시간을 할애하며 전문성을 키워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사회복지사와 함께 일하는 관할 지자체, 학교 등 관계 기관마저도 사회복지사에게 전문성보다는 노력 봉사를 요구하고, 대상 가정 또한 이와 같은 기대와 함께 의존하려는 욕구가 강하다.


우리나라에서 사회복지의 개념이 시작된 것이 벌써 60년이 넘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여섯 번이나 세상이 바뀔 동안 사회복지에 대한 일반의 인식은 우리나라의 사회복지 시작인 전쟁고아 구호에서 크게 나아간 것 같지 않다. 사회복지사가 도덕성, 이타심, 봉사정신 등이 일반인들보다 높아야 한다는 생각에는 이견이 없다. 그러나 무조건적인 희생이 뒤따라야 된다는 인식에는 반대한다.


김진정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사회복지사

페이스북으로 로그인 트위터로 로그인 카카오스토리로 로그인
내용 프린트 하는 버튼 텍스트 축소 버튼텍스트 확대 버튼
목록
첨부파일 제어
다음글 다음글 [경향신문] <기고> 제2의 말랄라를 염원한다(2017.09.27) 2017.12.29
이전글 이전글 [보도자료] 한전KPS와 ‘희망터전 만들기’ 후원금 전달식 진행(2017.12.22) 2017.12.29
최상단으로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