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가 행복한 세상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꿈입니다.

언론보도

언론에 보도된 나눔 소식을 전합니다.

[보도자료] 24년간 매일 10원으로 쌓아 올린 기적!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후원한 진정군 후원자

등록일2019.07.05 조회58

내용 프린트 하는 버튼 텍스트 축소 버튼텍스트 확대 버튼

“티끌 모아 아동 돕는다”

24년간 매일 10원으로 쌓아 올린 기적!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후원한 진정군 후원자

- 10원모아 쌓은 후원금 51,121,002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해

- 진정군 후원자 “느리지만 꾸준함이 만드는 기적, 아동들에게 전달되길 바라”



※(가운데) 진정군 후원자가 그 동안 모은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7월 5일 (금)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제7회 대한민국 도전페스티벌’에서 진정군 후원자로부터 1,000만원을 전달받아 향후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경에 있는 국내아동에게 소중하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날 세계기록인증 부문 티끌모아 기금조성 24년 세계기록을 인증 받은 진정군 후원자는 24년간 매일 10원 더하기 저축을 통해 36개 통장을 관리하고 있으며, 그렇게 모인 소중한 후원금 1,000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한 것이다.


진 씨는 27년간 다니던 전기제품 제조업체에서 은퇴 후 공공기관의 경비업무를 하고 있을 당시 동전 모으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1995년 6월 12일 프랑스에서 한·일 월드컵 개최 확정 소식이 날아온 것을 기념해 매일 10원 더하기 저축을 시작했는데 첫날은 10원, 다음날은 20원 저축하는 방식으로 매일 10원을 더해 저축한 것이다. 그렇게 10원으로 쌓은 돈이 2,002일째 되던 2002년 3월 7일, 그 동안 모은 2,002만원을 출금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소년소녀 가장 100명에게 20만원씩 지원했다.


그 후 2009년 3월 7일 동전 태극기 10원 11만개 동전을 기부해 1,100,000원을, 2013년 5월 7일 소년소녀가장 돕기로 10,001,002원, 2016년 12월 13일 소년소녀가장 돕기로 10,000,000원을 기부해 총 51,121,002원을 후원했다. 진 씨는 “10원이 버려지는 것을 보고 시작했다.” 면서 “아무리 작은 것이라도 모이면 큰 힘이 된다. 세상에 보잘것없는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느리지만 꾸준함만 있다면 기적을 만들 수 있기에 아동들이 희망을 가지고 살았으면 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페이스북으로 로그인 트위터로 로그인 카카오스토리로 로그인
내용 프린트 하는 버튼 텍스트 축소 버튼텍스트 확대 버튼
목록
첨부파일 제어
다음글 다음글 [한국일보/기고] ‘사랑의 매’는 정당화될 수 없다 2019.07.08
이전글 이전글 한겨레-초록우산어린이재단, 2019 나눔꽃 캠페인 후원협약식 가져 2019.07.05
최상단으로
퀵메뉴